8/07/2014

여름철 야외작업자 고온 온열질환 예방법

연일 최고 기온을 기록하는 여름철 폭염이 지속되면서 우리 건강을 위협하고 있다.
폭염으로 나타나는 질환은 여름철이나 고온에 노출 시 주로 발생하지만, 열 관련 응급 질환은 고온 환경에 노출되는 작업자나 고온 환경에 적응하지 못하여 발생하는 경우도 있다.
따라서 폭염으로 인한 질환에 대해 살펴보고 특히 현장에서 근무하는 직원들의 여름철 재해사고를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하겠다.

땀 배출을 막는 원인 … 술,이뇨제, 신경이관제

고온 환경에 노출되면 우리 몸에서는 여러 가지 변화가 일어난다.
우선 심박출량이 증가하고 신장과 위장관계로의 순환은 감소하며, 피부로 가는 혈류량이 평소 250ml/분에서 6 ~ 8L/분까지 증가한다.
피부 혈관의 확장은 대류(Convection)에 의해 열을 체외로 내보내고, 발한에 의한 증발(Evaporation)로 열을 잃도록 도와준다. 이를 통해 사람의 체온을 정상적으로 36?37도로 유지하게 되는 것이다.


그러나 다양한 원인에 의해 열손실 기능이 감소되면 열 관련 질환이 발생할 위험이 증가한다.
대표적으로 술, 이뇨제, 신경이완제나 발한을 억제하는 효과가 있는 항콜린성제와 같은 약물, 심장기능의 저하, 탈수, 수면 부족, 조절되지 않는 당뇨병이나 고혈압이 그 예이다.

수분이 부족하면 열실신,염분 부족하면 열경련으로 이어져

열 관련 질환으로는 열부종, 열실신, 열경련부터 열사병과 같이 사망을 초래할 수 있는 질환까지 다양하다. 열부종은 열로 인해 피부 혈관이 확장되고 손발이 붓는다. 이는 일종의 열 순응으로서 혈관 용적이 증가하기 때문이므로, 저절로 좋아지며 몇 주 이상 지속되진 않는다.
증상의 호전들 위해 상하지를 들어 몰리거나, 심한 경우 압박 스타킹을 착용하는 것이 도움된다.

열실신은 말초 혈관은 확장되지만 층분한 수분 공급이 이뤄지지 않아 혈장 용적이 감소하거나 혈관운동의 정도가 감소할 때 일시적으로 의식 소실을 나타내는 것으로
노인이나 고온에 장기간 노출되는 현장 근무자의 경우 위험이 증가한다. 이때는 당황하지 말고, 안정을 취하고 의식이 돌아온 경우에는 경구로, 혹은 병원에 내원하여 정맥 내 수맥 보충을 해야 한다.

열경련은 폭염메 노출된 이후, 근육 경련이나 통증을 동반하는 경우이다. 수 시간 동안 격렬한 작업이나 활동 직후, 휴식, 샤워 중에 주로 종아리, 허벅지,배 근육에서 나타난다.
이는 수맥 공급은 하였으나, 염분이 포함되지 않은 경우 식은 땀으로 배출된 만큼 전해질 보충이 되지 않아 생기는 것으로 치료는 해당 근육을 스트레칭하고 휴식들 취하면서 염분 용액을 보충해 주는 것이다. 집에서는 500cc의 물에 소금 한 찻숟가락 정도 녹여 이를 섭취하도록 한다.





열사병 의심될 경우 초기 즉각적인 냉각이 관건

일사병과 열사병은 일종의 열 관련 질환으로 볼 수 있다. 경미한 일사병은 가장 흔한 열 관련 질환이나 열사병은 사망까지 초래할 수 있으므로 그 차이점메 주목할 필요가 있다.

우선 일사병은 열피로, 혹은 열탈진(heat exhaustion)으로 고온 환경에서 수액 보충이 부족해지거나, 혹은 장시간 땀으로 염분 소실이 심할 경우에 나타난다.


증상으로는 피로, 기력 저하, 어지럼증, 두통, 오심, 구토, 근육 경련 등이 있거나 기립성 실신이 나타나기도 한다. 그러나 심부체온은 40도 미만이고 땀을 심하게 홀리는 경우가 흔하다.

일사병의 치료는 환자의 못을 벗기고 서늘한 곳으로 이동시킨다. 의식이 뚜렷하고 탈수가 없고 토하지 않으면 서늘한 곳메서 안정들 취하게 하고 물이나 이온 음료를 마시도록 한다.
그러나 맥박이 빨라지고 호흡이 얕아지면서, 구토가 발생하거나 이전 치료에 효과가 없으면 병원에 내원하여 정맥 내 수액 보충을 받도록 해야 한다.

열사병(heat stroke)은 장기간 고온 다습한 환경에 노출되거나 냉방이 잘 안 된 환경에서 발생하며 며칠메 걸쳐 발생한다. 심부체온이 40°C 이상이고 의식 저하, 땀 분비의 감소나 섬망, 발작, 환각, 기괴한 행동 등이 나타날 수도 있다.

그러나 작업 현장에서 고온에 장기간 노출 시메는 수 시간에 걸쳐 급속히 발생하며 땀 분비가 증가하고, 빈맥, 저혈압, 빈호흡을 동반하는 운동성 열사병이 나타날 수 있다. 이때는 구토, 설사가 2/3까지 나타나며 출혈이 나타날 수도 있으므로 바로 병원으로 내원하도록 해야 한다.

열사병이 의심되는 경우 초기의 즉각적인 냉각이 사망률을 낮출 수 있으므로 현장에서부터 다음과 같은 응급처치가 필요하다.
우선 시원한 그늘로 이동하여 옷을 벗긴다. 가능하다면 이동식 욕조에 찬물을 담아 몸을 담그면 좋지만 이것이 불가능하다면, 15도 정도의 찬물을 뿌리면서 부채나 선풍기로 바람을 쐐 증발을 이용하여 체온들 감소시키도록 한다.
이 같은 조치는 병원으로 이송하는 중에도 이뤄져야 한다. 얼음팩은 큰 혈관이 지나가는 목, 겨드랑이, 사타구니에 대주어야 하는데, 그 효과는 분명치 않다.





물과 염분의 보충으로 열 질환 예방

열 관련 질환의 예방법으로 가장 중요한 것은 수액 보충이다. 갈증이 있기 전메 미리 포도당이나 염분이 보충된 음료나 물을 마시도록 하며, 흰색이나 밝은색의 옷을 입어 복사열 반사에 원활하도록 한다. 실내 작업 시에는 선풍기만으로 열 관련 질환을 예방하기 어렵기 때문메 적절한 냉방이 필요하다. 야외 작업이 불가피할 경우에는 아침이나 저녁시간을 이용하고 서늘한 휴식 장소를 확보하는 것이 필요하다.


또한 작업 2 ~ 3시간 전에 가능하면 당분과 전해질을 함유한 음료를 500 ~ 600ml 마시고, 작업 중에도 200 ~ 300ml를 수시로 보충한다. 전체 땀의 50%는 얼굴에서 나므로 자주 수건으로 땀을 닦아 주고, 안전모를 자주 벗어 주는 것이 도움이 된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